냉방병 증상과 원인 3가지 감기와 어떻게 다른가?

에어컨을 본격적으로 트는 여름이 되면 두통,피로,인후통 등 냉방병에 걸리는 사람이 부쩍 늘어난다. 이 증상을 감기로 오인하여 감기약을 먹거나 알 수 없는 컨디션 저하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특히 여름철에 많이 발생한다. 이를 냉방병이라고 한다. 어떤 증상과 왜 이런 증상이 나타 나는지 알아보자.

냉방병 썸네일

냉방병의 원인


1. 실내외 온도차
실내외의 과도한 온도 차에 따른 자율신경계 기능 저하 때문이다.
냉방병은 신체 기능이 여름 온도에 적응된 상태에서 지나치게 차가운 환경이 오랫동안 지속될 때, 우리 몸이 온도차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며 발생한다.
실내외 온도 차가 5~8도 이상 되는 환경에 오래 노출되면 말초혈관의 급속한 수축을 동반한 혈액 순환의 이상 자율신경계 기능의 변화가 발생한다.

2. 레지오넬라증
다른 원인으로는 에어컨의 냉각수나 공기가 세균들로 오염되어서 이 세균들이 냉방기를 통해서 세균을 감염시킬 수 있다. 이 세균을 ‘레지오넬라’라고 하며, 일종의 감염성 질환이다. 이 균은 냉방기 내에서 잘 서식하고, 같은 냉방기를 사용하는 건물 전체에 퍼지며 특히 허약자나 면역기능이 약화된 사람에서 주로 감염된다. 감염이 되면 감기에 걸리거나 몸이 체온을 조절하면서 두통이나 복통이 생기기도 한다. 이 병을 예방하려면 냉방기의 청결유지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므로 정기적인 냉방기 점검과 필터 청소가 필수적이다

3.밀폐 건물 증후군
빌딩증후군의 일종으로, 시원한 실내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서 환기를 제대로 하지 않을 때 주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로 두통을 호소하며 눈,코,목이 건조해져 따갑거나 아프다. 가슴이 답답하고 어지럽거나 피로감이 생길 수도 있다. 이 증후군은 여러 유해물질을 포함하는 담배 연기는 물론이고 사무실 내의 가구나 카펫,페인트나 접착제, 복사기 등에서 발생하는 화학성분들이 환기가 제대로 안되어 실내에 계속 쌓일 때 발생한다. 반드시 환기를 통해 화학성분을 외부로 내보내야만 빌딩 증후군의 원인이 사라질 수 있다.

냉방병의 증상


1.호흡기 증상
감기와 비슷한 증세가 많다. 두통이나 콧물, 재채기, 코막힘의 증상을 주로 호소하는데, 감기에 한번 걸리면 잘 낫지 않는다. 몸이 나른하고 쉽게 피로해지고 두통이 흔하다. 손발이 붓거나 어깨와 팔다리가 무겁고, 허리나 무릎, 발목 등의 관절이 무겁게 느껴지며 심할 때는 통증이 느껴질 수도 있다.

2. 위장 장애
소화 불량과 하복부 불쾌감이 있고, 심하면 설사를 하기도 한다.

3. 여성의 추가 증상
여성은 남성보다 냉방병에 취약하여 생리가 불규칙해지거나 생리통이 심해지기도 한다.

4. 만성 질병의 악화
이미 만성 질병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면역 기능이 떨어져 있는 상태이므로 냉방병의 영향이 더 심할 수 있다.

냉방병에 노출되면 기존에 이미 만성 질병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면역 기능이 떨어져 있는 상태이므로 냉방병의 영향이 더 심할 수 있습니다.

냉방병 예방


  • 실내외 온도 차이는 5~6℃ 이내로 하고, 사람이 적은 방향으로 에어컨 송풍 방향을 맞춘다.
  • 에어컨의 찬 공기가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하고, 긴 소매의 덧옷을 준비한다.
  • 에어컨은 1시간 가동 후 30분 정도 정지한다.
  • 적어도 2∼4시간마다 5분 이상, 창문을 열어 실내외 공기를 환기시키는 것이 좋다.
  • 자주 외부에 나가 바깥 공기를 쏘인다.
  • 에어컨은 항상 청결하게 유지하며, 필터는 최소한 2주에 한 번씩은 청소한다.
  • 혈액순환을 돕기 위해 맨손 체조나 가벼운 근육 운동을 수시로 하고, 자세를 자주 바꾸어준다.
  • 찬물이나 찬 음식을 너무 많이, 자주 마시지 않는다.
  • 잠잘 때는 배를 따뜻하게 덮고 잔다.
  • 과음하지 않는다.
  • 매일 가벼운 운동으로 적당히 땀을 흘리고 샤워한다.
  • 과로와 수면 부족으로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 지나친 냉방을 피하고, 적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한다.

실내의 온도는 대체로 22~26℃ 사이가 적정하다. 처음에는 낮추었다가 서서히 올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 병은 우리 몸이 허약할 때 쉽게 걸리게 되므로, 여름에도 꾸준한 운동과 규칙적인 생활로 몸의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면 시간과 식사 시간은 가능하면 일정한 시간에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냉방병 치료방법


냉방환경 개선으로 대부분의 냉방병 증상이 호전되지만, 증상이 심해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할 경우, 각각의 증상을 완화하는데 약물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콧물, 코막힘, 재채기, 소화불량, 설사 등과 같은 증상이 심한 경우, 내과 또는 가정의학과를 찾아 진료를 받은 뒤 약물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때, 반드시 냉방환경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

냉방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실내온도와 외부온도의 차이를 적절히 유지하고, 에어컨의 송풍 방향을 사람이 적은 방향으로 조절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에어컨을 사용할 때에는 찬 바람이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긴 소매의 덧옷을 준비하여 찬기와 바람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에어컨은 지나치게 오랫동안 가동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일정한 시간마다 쉬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좋다.

이를 통해 이 병으로 인한 불편한 증상들을 최소화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다.

냉방병과 감기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일반적으로 감기는 감기 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한다. 인후통,기침,열 등 호흡기 증상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냉방병은 에어컨을 사용할 때 부쩍 어지럽고 머리가 아프거나, 감기에 걸린 듯 춥고, 변비, 복통, 설사등 전신에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 차이가 있다.

전신에 다양한 증상이 아닌 기침과 콧물, 열, 인후통 등이 발생한다면 감기에 걸렸다고 생각하고 처방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무기력함이 동반되고 다른 질환이 생긴다면 냉방병을 의심해보자.

그래도 분간하기 어렵다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냉방병 가까운 병원찾기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무더운 여름철 실내에서 에어컨 바람에 익숙해져 있다면 하루에 한 두번쯤은 건강을 위해 환기를 시켜보자. 냉방병도 예방하고 공기순환에 도움이 된다.

더 자세한 건강정보 더 보기

Leave a Comment